AI가 편곡한 2050년 비발디 ‘사계’…’음울한 봄’ 온다

사계절의 변화를 아름답게 그린 비발디의 사계가 2050년 버전으로 태어났습니다. 인공지능 AI가 기후변화 데이터를 바탕으로 2050년 달라진 사계를 표현한 것인데요, 다소 우울함이 느껴집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