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 하와이 한인 1세대의 삶을 재조명하다

포럼, 하와이 한인 1세대의 삶을 재조명하다

포럼

1903년 1월 13일, 처음으로 조직된 한국인 그룹이 호놀룰루 해안에 도착했습니다. 100명이 조금 넘은 그들은

하와이에 정착한 한인 1세대가 되었습니다. 그 후 2년 반 동안 약 7,400명의 한인들이 새로운 미래를 찾아 하와이로 이주했으며, 임박한 일본 식민 통치 속에서 고국의 기근과 격동의 정치 환경을 피했습니다.

그러나 삶은 그들이 기대했던 것만큼 영광스럽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이른 아침부터 일몰까지 사탕수수와 파인애플 밭에서 일하며 하루에 약 60센트를 벌었습니다.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이민자들은 계속 하와이에 머물렀습니다. 농장 계약이 끝난 후 많은 한국인들은

더 나은 직장을 찾아 도시로 떠났습니다. 그곳에서 가족을 형성하고, 자녀들을 위한 학교를 설립하고,

영적 및 공동체적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교회를 지었습니다.

그 이후로 지난 세기 동안 하와이 한인들은 하와이 섬의 다양성과 활기찬 문화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현재 하와이에 거주하는 약 50,000명의 주민들이 스스로를 한국인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호놀룰루에서 열린 포럼에서는 학자, 국회의원, 시민 운동가들이 모여 하와이 이민자 1세대의 삶을

조명하고 한국 정부가 180여 개국에 거주하는 750만 재외동포와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습니다. .

참석자들은 또한 미국과 중국의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한반도에 새로운 위협이 발생하고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구축하는 데 한국의 역할과 같은 다른 현안들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포럼

한국글로벌재단(KGF)이 주최하는 세계한국포럼(World Korea Forum)이 6월 29일부터 6월 29일부터 하와이주립대학교 마노아 소재 한국학센터에서 개최됐다. 30(현지 시간)까지.

먹튀검증커뮤니티 재단은 2000년부터 뉴욕, 시드니, 베를린, 모스크바, 브뤼셀을 비롯한 전 세계 여러

도시에서 연례 포럼을 조직하고 다양한 오피니언 리더와 저명인사를 초청하여 현안에 대한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있습니다.

올해 행사는 한인 이민자들이 군도에 도착한 지 120주년을 기념해 하와이에서 열렸다.

포럼에는 이창추 KGF 원장, 데이비드 라스너 하와이대학교 총장, 백태웅 한국학센터장, 홍석인 총영사가 참석했다.

호놀룰루에 있는 대한민국, 조셉 디트라니 전 미국 대북특사, 무라야바시 이덕희 하와이한국이민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하고 있다.

포럼을 주최한 이승만 대표의 개회사로 시작됐다.

김씨는 “비문은 초기 한인 이민자들에 대해 알려지지 않은 많은 사실들을 우리에게 말해주었다”며 “이름,

종교, 직업, 나이에 대한 기본 정보 외에도 한국에서 고향을 확인하는 등 고국에 대한 그리움이 반영되어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역사는 일제로부터의 독립, 재건(6.25전쟁 이후), 산업화, 민주화를 아우른다. 이 모든 것이 국내외 동포들의 노력과 기여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가 불평등과 양극화로 인해 다양한 도전에 직면해 있는 이 시점에서,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