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에서 버스를 타고 뉴욕에 도착한

텍사스에서 버스를 타고 뉴욕에 도착한 이민자들에게 돈을 주는 남성

약 100명의 다른 이민자들이 텍사스 주지사 Greg Abbott가 전세한

버스를 타고 수요일에 뉴욕시에 도착했습니다. 일부는 버스에서 내리면서 동정적인 지지자가 20달러 지폐를 건네주었습니다.

텍사스에서

오전 7시 40분경 항만청 터미널 앞 West 41번가에 흰색 버스 3대 중 첫 대가 세워서 주차한 뒤 약 45분 동안 2대가 더 섰다.

자선 단체인 Team TLC NYC의 자원 봉사자들이 독신 남성과 가족들로 뒤섞여 있습니다. 일부는 배낭과 소지품과 함께 비닐 봉지,

이민 서류가 들어 있는 봉투를 들고 있었습니다.

일부는 메릴랜드주 월도프에 사는 존 토레스(Jon Torres)도 10명의 이민자들에게 20달러 지폐를 건넸다.

견인차 운전사로 일하는 토레스 씨는 소년 시절 콜롬비아에서 미국으로 이민 온 뒤 그들의 상황에 공감해 이민자들을 만나고 현금을

주기 위해 4시간 동안 버스를 탔다고 말했다.

45세의 토레스는 “이렇게 하는 것이 옳은 일입니다.

이민자들은 수요일 일찍 항만청 버스 터미널에 도착합니다.Georgett Roberts 지지자들은 버스에서 내리면서 이민자들에게 20달러 지폐를

건넸습니다.Georgett Roberts 지지자들은 버스에서 내리면서 이민자들에게 20달러 지폐를 건넸습니다.Georgett Roberts

“버스를 탈 때, 무서웠을 때 어디로 가는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전혀 알지 못합니다. 적어도 누군가가 저에게 아침 식사로 무엇인가를

준다면, 적어도 저는 그렇습니다. 시작하고 셔츠를 사고, 나에게 옷을 사주고, 그리고… 거기에서 알아낼 수 있습니다.

자원 봉사자들은 이민자들이 도시 생활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항만청 창고까지 안내했습니다.

그룹 리더인 Ilze Thielmann은 “아이들이 있고 가족이 있고 아기가 있고 울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들이 우리와 함께 안전하다는 것을

이해하도록 최대한 친절하게 노력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텍사스에서 버스를 타고 뉴욕에 도착한

먹튀검증커뮤니티 “오늘 우리가 여기에서 돕는 사람들은 도시의 노숙자 보호소로 갈 것입니다. 우리는 이것을 지원합니다.”

시청 관계자는 화요일 텍사스에서 온 이민자들을 태운 버스가 최소 3대가 수요일까지 빅애플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켄 로페즈/FreedomNewsTV

Thielmann은 “가족이 있는 모든 도시로 갈 수 있도록 우리 그룹에 요청한 다른 사람들이 있거나 일부 경우에는 이미 망명 신청을 위해 망명

요청을 계획한 사람들이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내 정보에 따르면 오늘 버스에는 92명이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민자 Jairo Gamardo는 자선 단체 직원이 자신과 다른 두 이민자를 이스트 30번가에 있는 벨뷰 남성 쉼터로 데려다 준 우버 차량에 태우기 전에 그에게 음식과 세면도구를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멕시코 국경을 넘어 미국으로 들어온 가마르도는 텍사스 주 델 리오에서 이틀을 구금했다가 월요일 아침 가톨릭 교회로 데려갔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버스를 타고 뉴욕으로 당일치기 여행을 갑니다.

교회의 자원 봉사자들은 오후 1시에 시작된 타기 티켓을 배포했습니다. 월요일에 두 명의 사복 경찰관이 버스 운전사를 보호하는 “주 경찰”로

가장하여 탑승했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가마르도는 2017년 베네수엘라 군대에서 망명한 정치 망명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패를 많이 보았고 참석하라는 압박을 받았지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More news